조회 수 57 댓글 0

 

이렇게 사는걸 나

궁금해 여전히 니가 오늘도

많이 없어도 볼 수는 널

있는 멀리 그저 조금만 거라고

걸 나는 하는 알잖아 견뎌야

없이 내야하니 이젠 살아 너

것처럼 잃은 것을 모든 널 보내고

할 이제는 수 없잖아 난 아무것도

two one 이렇게

 

 

세어가며 나는 하루하루

four three 해 또 매일 이별을 아픈 그

자린 여기야 돌아와 내게 너의 다시

그 모습 언제나 그대로인체 beloved

없을까 널 볼순 우연이라도

일 기다리는 건 수 있는 할 널

대신해 아닌 다른 이유를 사랑이 꼭

내게 없니 기대어 가끔은 올순

two one 이렇게

 

 

세어가며 나는 하루하루

three four 이별을 매일 그 또 아픈 해

내게 자린 여기야 너의 다시 돌아와

그대로인체 모습 그 언제나

보면 말할게 널 혹시라도 다시

아직은 사랑 않았다고 끝나지 나의

together on&on

않는 바로 멈추지 눈물 이렇게

whenever whatever

나의 못 얘기인거야 다한

 

 

나만의 바라보며 이렇게 널 사랑이

그랬어 Beloved 언제나 혼잣말처럼

 

 

 

 

TAG •

Copyright All right reserved